>
>
>
나의 키스를 누가 홈쳐갔을까 
시인동네 시인선1 ㅣ 정영숙 ㅣ 문학의전당
  • 정가
10,000원
  • 판매가
9,000원 (10% ↓, 1,000원 ↓)
  • 발행일
2022년 02월 28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32page/125*204*14/193g
  • ISBN
9791158965433/1158965435
  • 배송비

이 상품을 포함하여 1만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시인동네 시인선(총227건)
나는 누구의 비유였을까 : 박은숙 시집     10,800원 (10%↓)
사랑의 습관 : 심강우 시집     10,800원 (10%↓)
대지극장에서 나는, 검은 책을 읽었다 : 한우진 시집     10,800원 (10%↓)
이녁이란 말 참 좋지요     10,800원 (10%↓)
어떤 날의 감정 : 박승출 시집     10,800원 (10%↓)
  • 상세정보
  • 함제미인의 약속 1993년 등단 이후, 독특한 시세계로 주목을 받아왔던 정영숙 시인의 여덟 번째 시집 『나의 키스를 누가 훔쳐갔을까』가 시인동네 시인선 170으로 출간되었다. 보이는 순간 사라지는 것들, 가령 신과 예술과 사랑 같은 것들을 위해 정영숙 시인은 시를 쓴다. 보이지 않는 것을 구원하는 것, 두 극 사이에 가치의 균등을 회복시키는 성스러운 대조의 법칙으로 정영숙의 시는 나아간다. 이 시집에는 정영숙 시인의 시가 다시 읽혀야 하는 이유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 ■ 해설 엿보기 시는 일종의 척독(尺牘)이다. 시간과 시간이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곁눈질의 서간문이다. 마음을 드러내되 다 드러내지 않으니, 시를 읽는 마음이 때로 애달프다. 간절함은 두말할 나위 없다. 짧은 편지 형식의 글에 시의 진심을 담고, 함축된 메시지를 전하다 보니, 그 간절함 또한 배가 된다. 정영숙 시인의 이번 시집 또한 이와 닮았다. 그녀가 시인의 말을 통해 전한 함제미인(含?美人). 눈길 고운 미인이라는 뜻으로, 수선화가 언제 고운 자태를 드러낼 것인가의 의미를 담는다. 이왕 말을 꺼냈으니, 함제미인과 관련한 황산(黃山) 김유근과 자하(紫霞) 신위의 이야기를 마냥 지나칠 수 없다. 황산이 신위에게 보낸 편지 내용의 서두는 다음과 같다. “매화의 일은 이미 지나가고, 수선화는 아직 꽃을 피우지 않았습니다. 너무 적막하여 마음을 가누기 어려운 아침입니다.”(梅事已?, 水仙未花, 正是寂寥難遣之辰.) 뜻을 풀면, 분매(盆梅)의 매화꽃은 이미 시들고, 구근에서 올라온 수반 위 수선화 꽃대는 아직 꽃을 피우지 않았다는 말이다. 어디에도 마음의 적을 두지 못한 황산의 애달픈 그리움과 갈망이 그대로 전해진다. 그런 와중에 황산은 문득 신위가 생각났음을 고백한다. 김소월 시의 한 구절처럼 “그립다/말을 할까/하니 그리워”(「가는 길」)진 셈이다. 이에 신위는 한 수 더 떠 편지에 대한 답장으로 ‘수선화’와 관련한 시 세 수를 황산에게 지어 보낸다. 이중 둘째 수의 내용은 이렇다. “얄미운 매화가 피리 연주 재촉터니, 고운 꽃잎 떨어져 푸른 이끼 점찍는다. 봄바람 살랑살랑 물결은 초록인데, 눈길 고운 미인은 오는가 안 오는가?”(無賴梅花 笛催, 玉英顚倒點靑苔. 東風吹?水波綠, 含?美人來不來.) 신위는 황산에게 매화는 가고 수선화는 오지 않은 주춤한 정경 속에서, 수선화가 필 때 만나자는 약속을 전한다. 서로 간의 함축적인 약속이 담긴 척독을 확인하는 순간이다. 함제미인에 대한 옛 문헌의 에피소드는 황산과 신위의 것이기도 하지만, 어쩌면 정영숙 시인의 이번 시집을 대변하는 중요한 키워드이자 약속의 상징이기도 하다. 매화 지는 밤 고월(孤月)로 떴습니다 당신이 다니시는 고샅길 비 오면 허리까지 차는 골가실 냇물 밤 이슥토록 푸른 대숲 비추는 매화꽃 흩날리는 밤 타다 만 비파 줄로 남았습니다 달 밝은 밤, 맑은 술 한 잔에 행여 그대 긴 손가락 울릴까 험한 재 굽이굽이 힘들 때 혹여 둥근 음에 쉬어 가라시며 청아한 피리 소리 휘영청 고월에 걸리는 밤 천년 벼루 속 푸른 달빛 찍어 그리는 흰 화선지 속 함제미인(含?美人)이고 싶습니다 ?- 「함제미인」 전문 이 시집에서 함제미인에 대한 의미가 가장 직접적으로 드러난 작품이다. 표면적으로는 ‘나’와 ‘당신’ 혹은 ‘그대’를 통해 서로를 구분하는 듯 보이지만, 인용한 시에서 함제미인은 수선화의 기본적인 의미를 그대로 수용한다. 수선화는 대표적인 ‘나르시시즘’(Narcissism)의 상징이다. 자기애적 욕망을 투영하는 꽃으로 불린다. 그리스 신화의 미소년 ‘나르키소스’가 연못에 비친 자기 미모에 반해 빠져 죽었다는 전설을 함의하기도 한다. 그 자리에 피어난 것이 바로 미소년과 같은 이름의 꽃, 수선화(나르키소스)인 셈이다. 이 작품 또한 앞에서 언급한 황산과 신위의 이야기가 내포되지만, 마지막 부분에서 다른 질감의 의미를 도출해낸다. 나르키소스가 연못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보듯 시인 또한 “천년 벼루 속 푸른 달빛 찍어 그리는/흰 화선지 속/함제미인(含?美人)”을 갈망해낸다. 주지하듯 정신분석학 혹은 신화적 관점에서 나르시시즘은 자기애적 욕망으로 규정된다. 하지만 시...
  • 제1부 불멸의 독서ㆍ13/황금빛 나무를 그리다ㆍ14/수박이 아프다ㆍ16/입 밖으로 날아간 물고기ㆍ18/The Love is somethingㆍ19/시를 찾아서ㆍ20/라스코 벽화ㆍ22/마르셀 뒤샹의 체스판ㆍ24/연꽃 화엄경ㆍ25/로열 플러시ㆍ26/수선화 웃음으로 그가 오신다ㆍ28/카사블랑카ㆍ30/마음의 창ㆍ32/자화상ㆍ34 제2부 살아야지 살아야지ㆍ37/CROSS ROADSㆍ38/그때 그 여름은 없네ㆍ40/희망의 전언ㆍ42/La sete di vivereㆍ44/잠자는 뮤즈ㆍ46/아다지오ㆍ48/1935년, 〈제비〉다방 스케치ㆍ50/우리 함께 알람브라 궁전으로 갈까요ㆍ52/몰도바ㆍ54/중세 속으로 들어간 여자ㆍ56/즈 스위 말라드(Je suis Malade)ㆍ58/동백꽃이 피어나는 겨울 아침ㆍ60/즈떼므ㆍ62 제3부 사랑 앞에서는 모든 공간과 시간이 사라지는 법ㆍ65/반쪽 심장ㆍ66/이클립스ㆍ68/태양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ㆍ70/고망(古莽)의 나라ㆍ72/보이지 않는 나무ㆍ73/Drawing in the Airㆍ74/유월의 바퀴살ㆍ76/봄꿈ㆍ78/우수(雨水)ㆍ79/이 많은 토끼풀을 언제 다 먹을 수 있을까ㆍ80/누가 나를 이 부름나무 아래로?ㆍ82/쿠마에의 전언ㆍ84/압화(押花)ㆍ89/푸른 별, 나의 물독ㆍ90 제4부 허공 백지ㆍ93/클라인 병 만들기...
  • 귀밑 간질이던 산들바람이 책장을 넘긴다 내 가슴에 묻혀 있던 말 수십 년이 지나서야 세상 밖으로 나온 최초의 문자들 오디세우스가 먼 길을 돌아와 페넬로페에게 사랑을 고백하듯 강물에 젖어 희미해진 문장들을 흰머리의 내게 읽어주고 있다 꿈같은 시간들을 다시 살고 있는 - 「불멸의 독서」 전문 수박을 먹으며 너를 생각한다 너를 생각하면 수박이 아프다 수박이 붉은 눈물을 흘리며 운다 뜨거운 양철 지붕 밑 이마 맞대고 파먹던 붉은 심장 보랏빛 새벽이 오기 전 무쇠 칼에 베어지던 청춘을 기억하며 운다 술 취한 배처럼 흔들리던 신념 그 무너진 기슭, 어느 무덤가 초록의 인광으로 빛나던 사랑, 그 이름을 불러보지만 어디에 숨었는지 보이지 않고 네 다디단 심장을 먹은 내 입술만 피처럼 붉다 너와 같이 수박을 먹던 한여름 밤도 붉은 눈물을 흘린다 유성이 떨어진다 - 「수박이 아프다」 전문 너를 처음 만난 순간 너는 내 사전 속 프롤로그에 쓴 시 주황색 오렌지 노란색 아침바다 불타는 장미였다 지중해에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며 오딜롱 르동의 〈이브〉처럼 카페에 앉아 있는 천진한 여인 탁자 위에 얹힌 오렌지주스 잔이 엎질러지는 순간 누가 천 일의 사랑을 예견할 수 있었을까 그녀 가슴을 찌르고도 남을 수천수만 불타는 가시를 수천 년 역사의 철제 궤짝 속에 녹슬어가거나 이제는 재가 되어버린 문장들 흐르는 물결 속 반짝이는 햇살 흰머리에 이고 푸른 심연 속 침묵으로 잠겨드는 늙은 여인 스테인드글라스처럼 빛나던 태양은 사라지고 없어도 이제 그녀는 노트르담 성당 성화처럼 고요하다 사제의 옷자락 같은 지중해의 물결 위로 참회의 저녁 종소리 번진다 남은 백지에 마지막 물그림자를 그려 너에게 띄우는 정유년 새해 내 가슴속 낡은 사전은 너에 대한 상징이었을 뿐 이제 더 이상 펼치지 않을 것이다 - 「태양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 전문 코로나 바이러스가 도래한 50일 동안 나는 고망(古莽)의 나라에 들어 밤낮없이 잠만 잤다 해와 달이 없으니 여기가 저기고 저기가 여기였다 흰 구름에 실려 가는지 바람에 실려 가는지 애드벌룬처럼 하늘을 둥둥 떠다녔다 머릿속을 비워버리자 몸은 공기처럼 가벼워졌다 팔뚝은 시냇물을 안은 미루나무 방죽이 되고 머리칼은 종달새 날아오르는 푸른 보리밭이 되었다 누군가 부는 버들피리 소리가 가슴에 들어와 알록달록 꽃을 피웠다 이 나라에는 없는 생소한 말, 꿈밖에서 들리는 환청 소리 코로나라는 헛말은 무구한 꽃향기에 묻혀 달아났다 블랙홀 속으로 사라졌다 말간 우물 속 하늘에서 울리는 누군가의 목소리에 나는 다시 태어났다 새 눈이 열렸다 해와 달을 가슴에 달고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초록 들판을 펼치던 50일간의 꿈같은 나라, 지금 여기 - 「고망(古莽)의 나라」 전문 눈앞에 핀 꽃이었으나 볼 수 없던 꽃 오늘 문득 유리창을 통해 내 눈에 들어온 꽃 뜰 한구석 돌 틈 사이 피어난 보랏빛 작은 초롱꽃 먼 데를 볼 수 없는 나이가 되어서야 비로소 보이는 소중한 사람은 늘 가까이에 있었구나 온몸을 쟁쟁 울리며 내 열 손가락에 피어나는 초롱꽃, 당신 - 「사랑」 전문 ■ 시인의 산문 어릴 때 토담 옆에 서 있던 해바라기는 내게 태양이었다. 아버지였고 연인이었고 등대였고 고향이었다. 그가 있어 밤도 낮이었고 낮도 밤이었다. 음악이었고 춤이었고 사랑이었다. 나를 바로 볼 수 있는 거울이었다. 빛나는 거울 속에 항상 내가 있었다. 그 빛으로 나는 밝게 빛났다. 우리의 삶은 빛과의 싸움이다. 빛을 그리기 위해 지금도 나는 그를 향해 공전한다. 그는 나를 볼 수 있는 최상의 증거다. 그의 ...
  • 정영숙 [저]
  •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 상주에서 성장했으며, 김천여자고등학교, 서울교육대학교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여 화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대학 다닐 때부터 유화를 그렸으며, 졸업 후 10년간 서울 시내 학교에서 교사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유화 습작에 전념했다. 2000년과 2001년, 두 차례에 걸쳐 과천 국립현대미술관과 인사동에서 유화 그룹전을 열기도 했다. 세계 여러나라 미술관을 돌아다니며 명화를 보고 쓴 시와 산문을 이 책에 실었다. 1993년 시로 등단하여 시집으로 '황금 서랍 읽는 법' '하늘새' '옹딘느의 집' '물 속의 사원' '지상의 한 잎 사랑' '숲은 그대를 부르리' 등이 있다. 2001년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기금을 받았으며, 2012년에 목포문학상을 수상했다. 한국시인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가톨릭문인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