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채소와 마주 한 상 : 초록빛 온기와 용기를 담아
재인 ㅣ 카멜북스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
  • 발행일
2024년 04월 04일
  • 페이지수/크기
180page/145*225*0
  • ISBN
9791193497043/1193497043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채소 미식가 재인의 일상적 가정식 차림 글 쓰는 채소 생활자 재인이 나누고 싶은 레시피와 이야기를 담은 책 『채소와 마주 한 상』이 출간되었다. 한식의 기본 구성인 밥, 반찬, 국을 비롯해 면, 튀김, 소스와 활용 레시피를 담았다. 구하기 쉬운 재료로 만드는 일상적인 가정식 레시피 47가지에 각 파트마다 에세이 한 편씩을 수록해 읽는 재미도 챙겼다. 요리의 매력으로 “마음대로 해도 큰일이 나지 않는다는 점”을 꼽는 재인답게 각 레시피에는 대체 가능한 채소와 재료들, 응용할 만한 다른 조리법까지 친절히 덧붙여 두었다. 한식으로 채식 지향 생활을 지속하고 싶거나 간편하고도 다채로운 채식 레시피가 필요한 독자에게 좋은 참고서가 될 것이다.
  • 채소 미식가의 채식 레시피는 맛있다 채식 생활을 하고 채소에게서 얻은 에너지로 글 쓰고 달리는 사람, 재인의 첫 레시피북 『채소와 마주 한 상』이 출간되었다. 계절을 요리에 담으며 매일 생생한 채소의 맛을 식탁에 올리는 그의 레시피는 정갈하고 맛있다. 화려하고 보기 좋은 채소 요리도 많지만 일상적인 한식만큼 손이 자주 가지는 않는다. 한국인은 역시 밥심이니까. 윤기 나는 밥에 뜨끈한 국, 김치와 슴슴한 나물 반찬과 짭조름한 조림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우면 또 하루 견딜 만해지는 것이다. 물론 매 끼니를 그렇게 차릴 수는 없기에 덮밥과 국수, 튀김 같은 한 그릇 요리도 꼭 필요하다. 제철에 나는 재료들로 직접 만들어 먹는 밥은 평범해 보이지만, 자극적인 바깥음식을 며칠만 먹어도 금세 그 건강한 맛이 그리워진다. 재인의 채소 요리가 그렇다. 친근한 가정식 같지만 무엇보다 맛있는 한 상이 되는 레시피들이다. 특히 ‘분짜’ ‘감자 크로켓’은 SNS와 오프라인 행사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요리로, 논비건도 거부감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채식 메뉴다. 저자가 직접 만든 샌드위치 중 단연코 가장 맛있다고 자신하는 ‘두부 크럼블 샌드위치’와 그간 먹어 온 김밥과는 차원이 다른 맛이라는 ‘후무스 허브 김밥’도 꼭 만들어 볼 것을 권한다. 옥수수 애호가라면 ‘초당옥수수 머윗대 들깨 덮밥’도 올여름 맛보아야 할 재인의 추천 메뉴다. 냉장고 속 채소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 이 책의 레시피는 우리들 냉장고 속 그 어떤 채소라도 사용할 수 있다. 재인이 강조하는 것은 하나다. “요리에 정답은 없다.” ‘유부 고추잡채’ 레시피이지만 유부가 없다면 죽순이나 푸주를 사용해도 되고, 고추 대신 우엉을 채 썰어서 잡채를 만들어도 상관없다. ‘뿌리채소 수프’에 들어가는 콩도 어떤 종류든 괜찮고, ‘템페 강정’을 만들 때 필요한 조청과 설탕은 금귤청이나 유자청 같은 것으로 대체해도 좋다. 레시피대로 볶은 재료들을 밥 위에 얹으면 소보로 덮밥이 되고, 밥과 함께 비벼서 둥글게 빚으면 주먹밥이 된다. 집에 있는 재료들로 내 입맛에 맞게 만든 요리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요리다. 요리의 가장 큰 매력으로 “마음대로 해도 큰일이 나지 않는다는 점”을 꼽는 저자는 각 레시피마다 대체 가능한 채소와 재료들, 응용할 만한 다른 조리법까지 친절히 덧붙여 두었다. 완두콩과 아스파라거스가 없다면 초당옥수수나 마늘종으로 대체하고, 같은 레시피라도 봄에는 죽순으로 여름에는 열매채소로 가을에는 무나 연근 같은 뿌리채소로 만들어 본다. 죽순이 없다면 템페나 가지, 애호박, 감자 등의 채소를 사용하면 된다. 그저 있는 재료들만으로 이렇게 저렇게. 그러다가 나만의 기막힌 레시피를 발견할 수도 있는 일이다. 실패하더라도 그저 맛없는 걸 먹게 될 뿐이다. 요리는 자유로운 활동이고, 채소는 무엇이든 될 수 있으니까. 직접 요리해서 먹는 것은 삶의 감각을 기르는 일이다 재인은 ‘잃어버린 감각을 회복하는 방법’으로 직접 요리해서 먹는 것을 꼽는다. 재료를 만지며 상태를 체크하고, 불에 올린 뒤에는 냄새 변화를 감지하며 다음 재료 넣을 시점을 계산하고, 불의 세기를 조절하며 어느 정도로 익힐지 결정하고, 조금씩 간을 하며 맛을 내는 일련의 과정에 오감이 쓰이기 때문이다. 자기만의 감각을 기르는 일은 중요하다. 감각을 잃는다는 건 자신의 삶 자체에 둔감해진다는 뜻이기도 하므로. “감각을 잃는 것은 곧 자신을 잃는 것이다. 자신이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믿지 못하고 타인의 감각으로 세상을 대하는 것이다.”(56p) 요리를 시작하고 비로소 자신의 몸을 제대로 ...
  • Prologue. 마음 가는 대로 하다 보면 00. 상하기 쉬운 재료의 보관법 00. 기본 재료 준비 00. 조미료 밥 Rice : 엄마가 내게 하는 말 01. 템페 소보로 덮밥 02. 아스파라거스 푸주 덮밥 03. 초당옥수수 머윗대 들깨 덮밥 04. 죽순 버섯 튀김 덮밥 05. 풋고추 연두부 덮밥 06. 여름의 카레 07. 애호박 가지 된장 덮밥 08. 두부 크럼블 가지 덮밥 09. 마파두부 덮밥 반찬 Side Dish : 감각의 외주화 01. 흰민들레 겉절이 02. 셀러리 두부 무침 03. 유부 고추잡채 04. 풋고추 된장 볶음 05. 강된장 06. 땅콩 다시마조림 07. 콩나물 두부조림 08. 청국장 김치 범벅 국 Soup : 사랑의 이해 01. 쑥국 02. 참나물 순두부찌개 03. 미나리 버섯전골 04. 미역 콩나물국 05. 감자 미역국 06. 비건 부대찌개 07. 뿌리채소 수프 08. 우엉 들깨탕 면 Noodle : 내가 바라는 미래 01. 미나리 크림 파스타 02. 완두콩국수 03. 쫄면 04. 두부면 냉채 05. 분짜 06. 단호박 크림 감자 뇨끼 07. 돼지감자 된장면 08. 김국 잔치국수 튀김 Fries : 뉴슈가와 두 여자 01. 봄나물 채소튀김 02. 완두콩 팔라펠 03. 감자 크로켓 04. 느타리버섯 치킨 05. 연근 멘보샤 06. 마늘간장 템페 ...
  • 평생 육식을 해 온 사람에게는 채소로만 밥상을 차리는 것이 막막할 수 있다. 내게는 간단한 밥상이 누군가에게는 그 어떤 과제보다 어렵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그래서 염치 불고하고 이 책을 쓰기로 했다. 여기 쓰인 것은 내가 먹고 살아온 기록이기도 하지만 나 혼자 만든 것은 아니다. 내 삶을 스쳐 지나간 모두가 이 책을 쓰는 데 도움을 주었다. 분주한 아침에 떠먹기 좋은 한 그릇 요리를 가져다주던 엄마도, 한집에 살면서 종종 요리를 해 주었던 커리 러버 동거인도, 전을 부쳐서 나눠 주던 옆집 아주머니도, 언젠가 먹었던 어느 식당의 칼국수 한 그릇도, 일일이 기억하지 못하지만 내 삶의 모든 음식이 지면에 녹아 있다. 그러니 이 책은 나 혼자 쓴 것이 아니고, 레시피들에 주인은 없다. --- p.5 이래도 저래도 망한 주먹밥은 없고, 이래도 저래도 안 되는 주먹밥도 없고, 이래야만 저래야만 되는 주먹밥도 없다. 주방 안에서는, 식탁 위에서는, 이래도 저래도 좀처럼 큰일은 나지 않는다. (자나 깨나 불조심…) 가끔 맛없는 것을 먹게 될 뿐. 그래서 좋아한다. 정해진 답이 없다. 다 다르게 적어 내도 모두가 정답이다. 엄마가 내게 해 준 요리를 내 방식으로 만들어 가며 엄마가 말해 주지 않은 것을 보고, 듣고, 배운다. --- p.30 정적으로 보이지만 사실 요리는 온몸의 감각을 사용하는 적극적인 활동이다. 불에 올린 재료의 냄새 변화를 감지하고, 다음 재료를 넣을 시점을 계산하고, 재료를 직접 만지면서 상태를 체크하고, 어느 정도로 익힐지를 정한다. 냄비 위로 손을 가져가 달궈진 온도를 느끼고, 기름과 닿은 재료에서 나는 소리를 듣고 불의 세기를 조절한다. 동시에 여러 요리를 할 때는 각 요리의 재료 준비와 가열 순서를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하고,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 융통성 있게 움직여야 한다. 물론 능숙하게 재료를 다루고 요리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나도 모르는 사이 잃어버렸던 감각을 회복하게 된다. --- p.56 희생이 마치 사랑의 진정한 모습인 양 회자되다 보니 선의의 배려가 다정으로 둔갑되기도 하지만 사실 어긋날 때가 더 많다. 우리는 서로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서 부단히 노력하지만 자주 나쁜 사람이 된다. 물어보지 않고, 이야기하지 않고, 타인의 마음을 지레짐작하다가. 상대방을 앞에 두고도 제대로 마주하지 않고 상상하면서. 닿을 수 있는 거리에 있음에도 계속해서 멀어져 간다. --- p.78 엄마는 다시다나 미원 같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사람이었으므로, 할머니가 보낸 뉴슈가는 계속해서 늘어만 갔다. 그러나 엄마가 뉴슈가로부터 우리를 지키기 위해 아무리 노력해도 바깥에서 먹는 음식에는 당해 낼 재간이 없었다. 밖에서 파는 옥수수는 집에서 먹는 것과는 차원이 달랐다. 물기가 흥건해서 먹고 있으면 팔뚝을 따라 물이 줄줄 흘렀는데 그걸 바닥에 떨어뜨릴세라 급하게 입을 가져다 대고 핥으면 달고 짭짤한 맛에 온몸이 찌릿찌릿했다. 옥수수자루를 쪽쪽 빨아 먹는 것도 별미였다. 왜 집에서 삶는 옥수수에서는 이런 맛이 나지 않는 것인지 늘 의문이었다. --- p.125 주방에 서 있는 시간 동안 나는 내내 살아 있다. 그러니 그 시간은 전혀 아깝지 않다. 몇 시간이 든다 해도, 그 시간 동안 나는 내내 존재했으니. 나를 먹여 살리는 그 시간만큼은 오롯한 삶의 주체가 된다. --- p.145
  • 재인 [저]
  • 채소에게서 얻은 생명력으로 살아가는 사람. 살아가는 에너지의 8할을 채소에서 얻는다. 제철 채소로 밥상을 차리며, 밭에서 온 뜻하지 않은 재료를 만날 때 주방에서 오롯한 기쁨을 느낀다. 그렇게 얻은 에너지로 달리고, 글을 쓴다. 재인에게 달리기는 몸의 노폐물을 바깥으로 내보내는 과정이며, 글쓰기는 마음의 노폐물을 흘려보내는 과정이다. 달리기만 하고 글을 쓰지 않는 것은 먹고 싸지 않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며 꾸준히 달리고 쓴다. 피켓을 들고 거리에 나가거나, 적극적으로 운동에 참여하지는 않지만, 일상 속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소소하게 발견하고, 매일 실천할 수 있는 습관으로 만들어가며 평범한 소시민으로 살아가고 있다. @timeofvege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